:::::대조전설|주|:::::

관련기사

HOME Home CEO 관련기사
 
장철호 전기공사협회 서부지회장 "마라톤,자신 돌아보는 계기돼"


"마라톤 대회 참여를 통해 자신을 돌아 보는 계기가 됐습니다.
"장철호 한국전기공사협회 서부지회장(대조전설 대표)은 지난 10일열린 제1회 전기인 마라톤 대회 5km에 참여해 완주에 성공한 후 이같이 말했다.
남들이 듣기에 5km 완주가 뭐 대단하냐고 생각하겠지만 100kg 이 넘는 거구에 마라톤에 대해 전혀 경험이 없는 장 지회장 한테는 뛰는 내내 생과사를 오갈정도로 힘든레이스였다.

"마라톤은 혼자 하는 운동 인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옆에 뛰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느낄 때 힘이 절로 생겼습니다." 이번 마라톤 대회에 부인 박소영 여사는 장지회장보다도 긴코스인 하프에 도전해 완주했다.
아내가 처음 뛰면서 하프를 뛴다고 하길래 걱정을 많이 했어요.하지만 골인 지점에서 기다리면서 멀리서 뛰어들어오는 모습을 보니 너무 예뻐 보였습니다."
장 지회장은 마라톤 대회를 통해 부부애가 더욱 좋아졌다. 이번 마라톤을 통해 건강도 한번 체크해 보고 부부에도 확인하고 일

장 지회장은 중간 중간에 포기하고 싶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 힘든 레이스를 펼치면서 그동안 살아온 삶을 반추해보고 인생을 뒤돌아 볼 수 있는 기회로 삼았다. "마라톤은 나와 상관없는 단어처럼

석삼조의 효과를 봤다고 했다. 올해는 완주를 목표로뛰었다면 내년에는 기록에도 도전하겠다는 표부다. 또 직원들과 함께 뛸 수 있는 기회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마라톤 대회를 통해 전기공사업계의

느껴 졌습니다. 정작 레이스를 펼치고 있는 나 자신을 보고 놀라기도 하고 목표지점까지 달릴 수 있을까 걱정도 하고 5km는

짧은 거리였지만 살아온 인생만큼 길었습니다."장 지회장은 마라톤을 하면서 아무리 힘든일도 함께 한다면 워든지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았다고 한다.

저력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습니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 마라톤대회가 전기계 잔치마당으로 확실히 자리매김 하기를 바랍니다."